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국에 가마솥 더위가 이어지면서 16일 전력사용량은 여름철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최대 전력수요는 8621만 킬로와트(kW)로 2년 전 8월12일에 기록된 여름철 역대 최대치인 8518만3천kW를 제쳤다.


그림1.png

정부는 지난 겨울에도 최대 전력 수요를 전년보다 낮게 계획했다 한파로 인한 전기 사용이 급증하자 급전지시(전력수요 감축 요청)을 10차례나 발동했다.

산업계 내에서는 올 여름에도 급전지시가 또다시 재현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일단 정부는 원전 가동률을 높여 원활할 전력수급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원자력 발전소의 정비를 줄여 작년 여름 대비 572만kW 증가한 1억71만kW의 공급능력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올 1분기까지 원전 가동률은 57%에 불과했으나 2분기 들어 66%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올 3~4분기에는 81%까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요약

1.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친환경 전기수급 정책 추진

2. 2018.7.17. 여름철 전력사용량 역대 최고치 갱신

3. 원자력 발전소 재가동하여 전력 수급중

  • ?
    보아오 2018.07.18 21:07
    소위 민주 정치제도에서는 결국 다수가 표를 던진대로 돌려받는다.
    지옥에서 올라온 큰 풀무의 연기로 인하여 해와 공기가 어두워지므로 사람들은 정신이 혼미하여 바로 보지 못하고 바로 듣지 못하고 바로 판단하지 못하므로 거짓된 자를 진실한자로 착각하여 표를 던진다.
    인간종말에 정치판에는 옳은 정치가가 나설 수 없다고 했다.
    좌익이든 우익이든 소위 지금 정치판에 있는 자들 거의 대부분이 미가 7장에 해당되는 자들이다.
    (미 7:4) 그들의 가장 선한 자라도 가시 같고 가장 정직한 자라도 찔레 울타리보다 더하도다 그들의 파수꾼들의 날 곧 그들의 형벌의 날이 임하였으니 이제는 그들이 요란하리로다.

    이 나라 백성들의 고통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잘못된 선택으로 인한 고통이 고스란히 이 나라 백성들이 당해야 할 고통이다.
    회개하면 하나님의 긍휼이 임할 것이다.
  • ?
    아멘정 2018.07.19 10:17
    kW당 연료비 단가는 원자력 5.7원, 석탄 47.29원, LNG 86.02원입니다.
    원자력:석탄:LNG=1:8:15 입니다.
    https://www.facebook.com/kimmoonsoo
  • ?
    아멘정 2018.07.19 10:25
    《 “한국의 원전은 안전성, 경제성 면에서 세계 1위입니다. 그런데 1등 국가가 갑자기 탈원전을 한다니 해외 전문가들에게서 ‘도대체 무슨 일이냐’고 전화와 이메일이 빗발치고 있습니다.”

    그는 “원자력은 지난 30년간 한국을 세계 10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시킨 ‘한강의 기적’을 가능케 한 원동력이었다”며 “향후 세계 600조 원 규모의 원전 시장에서 우리나라를 수십 년간 먹여 살릴 일자리 창출 산업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출처] “한국 원전기술 경쟁력-안전성 세계 1위… 한국인만 모른다” 前 과학기술처 장관 정근모
  • ?
    진실은이렇다 2018.07.19 14:31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려고?
    http://news.donga.com/more25/3/all/20170724/85490263/1
  • ?
    은혜집사 2018.07.29 17:28
    얼마 가지 않으면 이 나라는 전기료가 너무 비싸 제대로 사용하지 못할 시기가 올 것이다.
    우리가 누리고 있는 풍요가 너희에게 거저 왔는가? 아니다. 하나님을 잘 섬기는 사람들의 희생으로 왔다.
    자신이 누리는 것에 감사하라.
    사33:11 너희가 겨를 잉태하고 짚을 해산할 것이며 너희의 호흡은 불이 되어 너희를 삼킬 것이며
    사33:12 민족들은 불에 굽는 횟돌 같겠고 배에서 불에 사르는 가시나무 같으리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78 쌀, 소비는 주는데 가격은 오르는 이유 new Joshua 2018.12.14
77 1월부턴… 밤에 오들오들 떨어도 보일러 기사 못옵니다 1 보아오 2018.12.11
76 에스겔의 비전, 에스겔 1과10 7 새일 2018.10.22
75 인천퀴어문화축제, 반대하는 목사 체포 수갑 채워 파장 클 듯 새일 2018.09.08
74 이슬람의 기독교 박해 2 file Joshua 2018.08.30
73 1만원 찔끔 할인 '폭염전기료'… 原電 작년만큼만 돌렸어도 3만원 더 깎을 수 있었다 3 보아오 2018.08.11
72 김필재 TV 다가오는 '김씨왕조' 추종세력의 최후/남한 '좌익세력'과 '사이비 종교집단'의 공통점 2 새일 2018.08.01
71 마귀역사의 특징 - 시체팔이 8 보아오 2018.07.28
70 지난 일주일 5 file Joshua 2018.07.28
» 탈원전 합시다!? 5 file Joshua 2018.07.18
68 파도의 춤 2 마라나타 2018.05.31
67 [시사웹툰 - 윤서인의 조이라이드] "북쪽은 우리를 칠 수 없어" 2 마라나타 2018.05.07
66 낚시와 그물에 잡히는 고기 같이 남한 사람들 넋을 빼앗기고 있다. 7 보아오 2018.05.05
65 천안함 폭침에 관한 두 가지 질문 2 file Joshua 2018.04.01
64 십자가의 원리에 대하여 (사 53장) 1 새일 2018.03.30
63 주님 가신 길에 대하여 (사 53장) 3 새일 2018.03.30
62 해군 5형제 유해 담긴 美군함 발견 1 마라나타 2018.03.21
61 이슬람교의 무서운 실체를 좀 들어 보셔요 아멘정 2018.02.21
60 베네수엘라에 길을 묻자 3 file Joshua 2018.02.04
59 [전교조의 실체] 붉은 교실, 이곳이 적화의 산실이다! 아멘정 2018.01.3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