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1일동안 안보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쌍히


갈대상자 안에 우는 아기를 불쌍히 여겨 물에서 건져 모세라 이름을 지어준 바로의 딸
하나님께서 자신을 불쌍히 여겨 혹시 아이를 살려 줄까 하는
마음으로 금식하며 울었던 다윗

주여 개들도 제주인의 상에서 떨어진 부스러기를 먹습니다
저를 불쌍히 여겨 귀신들린 제 딸을 살려 달라 했던 가나안 여인

일만 달란트 빛진자를 불쌍히 여겨놓아 주었건만 자신의 친구를 불쌍히 여기지 아니하고 옥에 가둔자도 있으니.

자신의 삶의 전부였던 나인성 과부를 불쌍히 여기사
그 아들을 살려주신 주님


주님께서 네 이웃이 누구냐? 물으실 때
강도만나 거반 죽게 된 자를 불쌍히 여긴것은
오직 사마리아인 이었네


하늘을 쳐다보지도 못하고 가슴을 치며

'하나님 나를 불쌍히 여겨 주소서 나는 죄인 입니다' 했던 세리
다윗의 자손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 달라했던 앞을 못 보는 소경

주여! 우리를 불쌍히 여겨 긍휼을 베풀어 주심을 감사 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117 주님 고대가 새일 2016.03.23
116 섬김이 2016.03.22
115 얼굴 섬김이 2016.03.11
114 섬김이 2016.03.11
113 허락 섬김이 2016.03.11
112 섬김이 2016.03.11
111 죽음보다 강한 사랑 손양원 목사님 마라나타 2016.03.08
110 섬김이 2016.02.15
109 사흘 섬김이 2016.02.15
» 불쌍히 섬김이 2016.02.15
107 소리 섬김이 2016.02.15
106 살기 위해서와 살리기 위해서 섬김이 2016.02.15
105 목표를 향하여 뛰는 사람은? 3 file 새일 2016.01.26
104 목표를 위해 필요한 것들 5 file 마라나타 2016.01.05
103 섬김이 2015.11.20
102 일찍이 섬김이 2015.11.18
101 엎드려 섬김이 2015.11.18
100 섬김이 2015.11.08
99 1 섬김이 2015.11.08
98 눈 물 섬김이 2015.11.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Next
/ 12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롤링배너3번





장